본문 바로가기

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습니다”

1987년 1월, 경찰 조사를 받던 스물두 살 대학생이 사망한다.
증거인멸을 위해 박처장(김윤석)의 주도 하에 경찰은 시신 화장을 요청하지만, 
사망 당일 당직이었던 최검사(하정우)는 이를 거부하고 부검을 밀어붙인다.
단순 쇼크사인 것처럼 거짓 발표를 이어가는 경찰. 
그러나 현장에 남은 흔적들과 부검 소견은 고문에 의한 사망을 가리키고, 
사건을 취재하던 윤기자(이희준)는 ‘물고문 도중 질식사’를 보도한다.

 

이에 박처장은 조반장(박희순)등 형사 둘만 구속시키며 사건을 축소하려 한다.
한편, 교도소에 수감된 조반장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알게 된 교도관 한병용(유해진)은 
이 사실을 수배 중인 재야인사에게 전달하기 위해 조카인 연희(김태리)에게 위험한 부탁을 하게 되는데…
 
한 사람이 죽고, 모든 것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모두가 뜨거웠던 1987년의 이야기.

 

------------------------------------------------------

 

아.... 간만에 잘 만든 영화 한편 봅니다.

코믹요소는 부족했지만, 아니 오히려 빠져서 담백했던...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영화입니다.

물론, 보기전부터 스포들을 많이 당해서 대충 느낌은 연결되었지만(원래 이런 시대 펙트 재연물이 보여주는 전개는 뻔하니...)

그렇더라도, 케릭터도 설정도 실제사건 재연도 너무 충실해서 놀랄만 합니다.

 

아쉬운건 극장에서 못보고 IPTV로 본게 조금 아쉽습니다. 오히려 이런 영화는 많은 대중들과 봐야 뜨거운 뭔가가 있는데 말입니다.

영화 자체의 아쉬운것은 없습니다. 아... 하나 있네요. 여자가 없어요 ㅠ 히잉~ 김태리는 여자라기보단 그냥 아이...

 

과거를 아는 사람도, 모르는 사람도.... 이야기 나누며 즐거이 볼 수 있는 영화입니다. 역사를 모르는 사람끼리 보면 노잼 -0-;;;

간만에 좋은영화 강추합니다. 개인적인 별점은 4개입니다.

 


movie

인주라 맘대로 영화감상, 내 맘대로 영화평점!!

  1. [당갈] 아미르칸, 파티마사나세이크 / 니테시티와리감독 / ★★★

  2. [콰이어트 플레이스] 에밀리블런트 / 존크래신스키감독 / ★★★

  3. [독전] 류준열, 조진웅, 김주혁, 차승원 / 이해영감독 / ★★★★

  4. [버닝] 유아인, 스티븐연 /이창동감독 / ★★★☆

  5. [곤지암] 위하준, 박지연 /정범식감독 / ★★☆

  6. [다운사이징] 맷데이먼 /알렉산더페인감독 / ★★☆

  7. [지금만나러갑니다] 손예진, 소지섭 / 이장훈감독 / ★★★

  8.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로버트다우니주니어, 죠슈브롤린, 크리스 햄스워스 / 안소니루소감독 / ★★★★★

  9. [코코] 애니메이션 / 리언크리치감독 / ★★★☆

  10. [신과함께] 차태현, 하정우 /김용화감독 / ★★☆

  11. [1987]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강동원 / 장준환감독 / ★★★★

  12. [기억의밤] 강하늘, 김무열 /장항준감독 / ★★★☆

  13. [특수부대 전랑2] 오경, 프랭크그릴로 /오경감독 / ★★☆

  14. [강철비] 정우성, 곽도원 /양우석감독 / ★★☆

  15. [브라이트] 윌스미스 / 데이비디에이어감독 / ★★★

  16. [꾼] 현빈, 유지태, 배성우 / 장창원감독 / ★★★

  17. [살인자의기억법] 설경구, 김남길, 설현 /원신연감독 / ★★☆

  18. [침묵] 최민식, 박신혜, 류준열, 이하니 / 정지우감독 / ★★★

  19. [블레이드러너2049] 라이언고슬링, 해리슨포드 / 드니빌뇌브감독 / ★★★

  20. [7호실] 신하균, 디오 / 이용승감독 / ★☆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