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전에는 연쇄살인범이었지만 지금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병수.

우연히 접촉사고로 만나게 된 남자 태주에게서 자신과 같은 눈빛을 발견하고 그 역시 살인자임을 직감한다. 
병수는 경찰에 그를 연쇄살인범으로 신고하지만 태주가 그 경찰이었고, 아무도 병수의 말을 믿지 않는다.
태주는 은희 곁을 맴돌며 계속 병수의 주변을 떠나지 않고, 병수는 혼자 태주를 잡기 위해 필사적으로 기록하고 쫓지만 기억은 자꾸 끊기고,

오히려 살인 습관들이 되살아나며 병수는 망상과 실제 사이에서 혼란스러워진다. 
 
다시 시작된 연쇄 살인사건, 놈의 짓이 맞을까! 
 
네 기억은 믿지 마라! 
그 놈은 살인자다!

 

----------------------------------

 

시종일관, 과거와 현재를 와따리 가따리 하는 영화라, 가볍게 보긴 글렀다... 집중하지 않으면 이해가 1도 안되네요.

그러다보니, 서너번 앞쪽으로 건너뛰기해서 다시 보게 된 영화입니다. 물론 보다가 딴짓을 할 만큼 이야기가 매력이 있지도 않네요 ㅎ

다만, 설현은 매력이 있습니다....

 

그래도, 처음에 설정이나 이유에 대하여 어느정도 숙지하게되면... 이야기는 빨라지고, 급격히 전개되면서 빠른 결말로 치닫습니다.

이때에 반전도 있고, 약간의 카타르시스같은 느낌의 후련함도 있고, 권선징악형의 결말도 다가옵니다. 

 

항상, 설경구의 연기는 그 연기가 그연기고, 매번 강철중이였는데.. 이번만은 조금 색다른 연기를 보여준듯 합니다. 

우선은 분장도 한몫했고, 눈떨림같은 설정이나, 눈빛연기 등이 조금 특색있었고, 개성 있었네요.

경찰로 나오는 김남길의 연기는 자연스러웠으며, 정말 살인자 같은 연기가 잘 어울리더군요..

다만, 잘 생긴넘이 범인인게 싫네요 ㅠ 설현도 한방에 꼬시고 ;;; 

 

재미는 생각보다 약하지만, 집중해서보면 중반이후 부터는 나름대로 재미가 솔솔합니다.

제 개인적인 점수는 별 두개반입니당 ㅎ


movie

인주라 맘대로 영화감상, 내 맘대로 영화평점!!

  1. [당갈] 아미르칸, 파티마사나세이크 / 니테시티와리감독 / ★★★

  2. [콰이어트 플레이스] 에밀리블런트 / 존크래신스키감독 / ★★★

  3. [독전] 류준열, 조진웅, 김주혁, 차승원 / 이해영감독 / ★★★★

  4. [버닝] 유아인, 스티븐연 /이창동감독 / ★★★☆

  5. [곤지암] 위하준, 박지연 /정범식감독 / ★★☆

  6. [다운사이징] 맷데이먼 /알렉산더페인감독 / ★★☆

  7. [지금만나러갑니다] 손예진, 소지섭 / 이장훈감독 / ★★★

  8.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로버트다우니주니어, 죠슈브롤린, 크리스 햄스워스 / 안소니루소감독 / ★★★★★

  9. [코코] 애니메이션 / 리언크리치감독 / ★★★☆

  10. [신과함께] 차태현, 하정우 /김용화감독 / ★★☆

  11. [1987]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강동원 / 장준환감독 / ★★★★

  12. [기억의밤] 강하늘, 김무열 /장항준감독 / ★★★☆

  13. [특수부대 전랑2] 오경, 프랭크그릴로 /오경감독 / ★★☆

  14. [강철비] 정우성, 곽도원 /양우석감독 / ★★☆

  15. [브라이트] 윌스미스 / 데이비디에이어감독 / ★★★

  16. [꾼] 현빈, 유지태, 배성우 / 장창원감독 / ★★★

  17. [살인자의기억법] 설경구, 김남길, 설현 /원신연감독 / ★★☆

  18. [침묵] 최민식, 박신혜, 류준열, 이하니 / 정지우감독 / ★★★

  19. [블레이드러너2049] 라이언고슬링, 해리슨포드 / 드니빌뇌브감독 / ★★★

  20. [7호실] 신하균, 디오 / 이용승감독 / ★☆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